신망리마을박물관 | 경기 에코뮤지엄


본문

 

 

 

경원선 신망리역 서쪽에 위치했던 신망리(新望里, New Hope Town)는 휴전 직후 1954년 피난민 정착지로 지정되었습니다. 이후  UN군(미군 7사단)의 원조로 100채의 가옥 및 행정시설이 건립되었으며, 미군 7사단의 마을계획 및 설계, 자재 제공으로 주민들이 함께 집을 지어 세운 마을입니다.

현재 원 상태 그대로 남아있는 구호주택은 없지만 일부 가옥에서 그 원형을 추정해볼 수 있으며, 도시계획의 형태는 여전히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평평한 땅에 1~3층의 나지막한 건물들이 격자 형태로 앉아 있어 마을 어르신들은 주로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집집마다 마당이 있어 살기 좋은 '타운'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신망리마을박물관의 조성을 통해 신망리를 상징하는 구호주택 복원 설계도, 신망리 구 지적도 등을 전시하고, 어플리케이션과 마을로고 디자인, 구호주택 키트 조립 굿즈 등을 개발하였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활동들을 더욱 구체화 및 활성화하여 마을의 관광 및 경제자원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 관련사진 모아보기 ]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재)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 지역문화실 /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 6번길 15, 4층지역문화실
TEL: 031-853-9323 / FAX: 031-853-9048 / 직원전화번호안내